이런 정보 유용하지요

소유권지속등기 개념, 단계 맞춰보자

소유권지속등기 개념, 단계 맞춰보자

부동산 거래를 진행 하다보면 들어본적 없다는 단어나 어려운 내용으로 거북한 상황이 주어질 수 있는데요. 하지만 기본적인 개념을 알아 놓는다면 맘보다 어렵지 않았습니다. 부동산은 동산과는 다른 성격이 있으므로 다소 생경한 개념들이 자주 적용되는 편이거든요. 그중에서 이참 기간에 알아보려 하시는 것은 소유권지속등기이거든요. 간편하게 말해 누가 주택 or 토지를 소유중인지 전해주는 것이거든요. 그러면 구체적으로 어떤 것이고 이를 해야 되는 이유는 무엇이고 또, 어떻게 진출하시는지 맞춰보겠습니다.

부동산 거래를 할 때는 지식적으로 두 가지 유닛으로 나뉘고는 해요. 다른 인간이 가지고 있던 것을 내가 얻으시는 것과 누구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것을 얻어오는 것이거든요. 소유권지속등기는 후자의 상황에 요구하답니다. 이는 새 건물의 출생신고를 하시는 것이다라고 하시는데요. 새로 올린 주택이 아니더라도 이런저런 이유로 인해 미처 법적으로 등록을 하지 않은 주택을 구매한 다음 이를 정식으로 등록할 때, 본 단계를 추진해야 될 요구가 있답니다. 새로 지은 아파트를 공급받는 경우에는 단계를 전에 시공사에서 해놓을 때가 큰데요. 하지만 자신이 건축 의뢰자라면 손수 추진해야 됩니다.

이렇듯 미등록의 새주택을 얻었다면 관청에 요청을 하기 오래전에 먼저 검사 단계을 거치셔야 되지만요. 법령에 살펴 주택을 지었는지 감리와 검사가 진행되고 문내가 없다는 건물이라고 판단 된다면 단계 진행이 가능합니다. 합격점을 받으셨다면 건축물 필증이 교부되고 이를 이용하여 건축물대장도 교부되지만요. 이것을 가지고 해당 부동산 관할 등기소에 방문해 요청하면 되겠습니다. 이 단계는 장자신이 손수 가서 해도 되고, 대리인을 거쳐서도 진행 할 수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https://www.korealinker.com/

소유권지속등기를 하게 되면 법적으로 요구하시는 서류들을 지참해야 되지만요. 건축물 지속 대장과 임야, 토지 대장이 있고 등기 의무자 주민등록 초본도 요구해요. 또, 가족에게 주택을 물려받았다면 제적, 호적 등본이 요구하며 법원 판결을 거쳐 주택을 넘겨받았다면 판결 판정 증명서와 정본, 또한 등록면허세와 취득세를 지출했다는 명세서를 가져가야 됩니다. 단 번에 두개 이상의 건물을 올렸다면 건축물 도면과 공사 단계에서 소모된 돈, 공사 원가를 포괄한 명세서를 챙겨가야 됩니다.

소유권지속등기는 그 대상의 건물을 가지고 법규적 효능을 취하는 상황의 사유라 할 수 있는데요. 예로, 은행에 담보로 맡겨두고 돈을 빌릴 시기에 필수가 되는 경우이거든요. 문뜩 이런 등록단계를 진행 하지 않은 주택을 얻으시는다면 취득이 된 오늘날을 기준으로 두달 내로 취득세를 지출해야 되고 이를 위해 등기부터 진출하셔야 됩니다. 또, 임대계약을 맺으려고 할 때 등기가 없다면 임차인은 이 주택에 관련성 된 내용들을 알 수 없으니 계약을 꺼리게 될테니 빨리 등기를 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소유권지속등기는 계약업무을 시작으로 60일 안으로 추진해야 되고 이를 초과하면 늦은 날에 비례하여, 과시대준의 2퍼센트를 뺀 세율을 사용해서 산출한 가격을 과태료를 부과해요. 2개월 미만이면 기준 가격의 5프로이고 12개월 이상이면 30퍼센트까지 매겨지는데요. 단, 소송에 의해 소유권을 다투는 중이라면 해당 분쟁이 종료될 때까지는 등기를 미룰 수 있답니다. 감사해요.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