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계약 시 사용되는 용어정리, 부동산용어

최근들어 전월세 신고나는 뉴스에 빈번하게 드러나고 있다고하는데요. 이는 어떤 법칙이고, 왜 뉴스에 계속 나오고 있다고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앞선 정권에서 임대차 3법을 만들었죠. 임차인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명목으로 하시는 내용이예요. 약정수정요구권과 더불어 전월세상한제 또는 신고제를 만들었어요.

명칭에도 쉽게 유추할 수 있다고하는 것처럼 약정수정요구권이란 2+2년으로 2년을 약정한 임차인이 수정을 중요할 수 있게끔 권한을 명시적인 법으로 만들었어요. 상한제는 증액 할 수 있다고하는 임대료 상한선을 만들어놓은 법칙인데요. 그럴거면, 오늘 알아볼 전월세 신고제는 어떤 내용일까요, 이전까지는 매매거래에 있어서, 가액을 신고해오고 있었답니다.

부동산 실거래가에 대면한 신고를 하시는 것인데, 네이버나 호갱노노 등 앱에도 검열이 가능해요. 매매와 나란히 전월세도 한층이도 신고를 거쳐 공시하겠다는 것이 해당 법칙의 의도인데요. 예전에는 월세를 인수하고 있다면서도 임대수익 신고를 하지 않는 인간들도 많았습니다. 또, 공개가 되지 않다보니 약정자로서는 가격이 적정한지도 알기 어려웠고요. 전국적으로 어느규모선에서 거래가 되는지 데이터가 모인 뒤, 다른 정책을 제공하시는데 사용 하겠죠.

신고를 해야되는 인간은 임차인, 임대인 둘 다 해당 하시는데요. 보통 임차인이 부동산을 인도인수하고 나서, 전입신고를 하게 됩니다. 전입신고를 진행 할 때 신고하겠냐고 물어보고있습니다. 임대인이 하지 말라고 한 것이 아니라면 시기 신고하면 너무 간편하게 해결 되는 편이예요. 신고가 들어가면 향후 내 주택 제공을 하기 위한 정책기금, 즉 디딤돌 등 주택 매수자금을 사용할 때 자동으로 데이터가 조회되므로 편리해요.

매교역 펠루시드

혹시라도, 신고를 하지 않거나 or 거짓으로 신고하면 100만원의 과태료가 나옵니다. 약정을 하고 30일 이내로 신고를 마쳐야 되는데요. 이 법칙는 본래 5월 말까지 계도기간으로 운행되고 있었답니다. 쉽게는, 테스트 기간으로써 어기더라도 과태료가 부과되지 않는 것이예요. 또, 6월 1일부로 정상 이행이 되는데, 얼마전 발표한 곧는 1년을 더 계도기간을 가지겠다고 하였답니다.

더불어 임대차 3법도 손을 보겠다는 것이 현 정부의 입장인데요. 계도 기간이 만료되기 이전이라 큰 분들이 주목을 갖고 보고 있었는데, 1년을 부가로 연장한다고 하니 뉴스에 많이 나오고 있다고하는 것이죠. 신고 의무는 지역적으로 본다면 전국에 전체 발생하시는 것은 아닙니다. 거래량이 적고, 임대료도 작은 군이나 지역은 제외해요. 즉, 시골 농촌이라면 의무 뜻지역에서 빠졌어요. 또, 가격적으로 보장금은 6천만원이고, 월세는 30만원을 초과하면 신고 뜻이예요. 그런 점들을 알아두신다면 도움이 되겠죠. 이렇게 전월세 신고제에 대해 짚어보았어요. 감사해요.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